(주)세계시큐리티

(주)세계시큐리티 > 경호뉴스 페이지

(주)세계시큐리티(주)세계시큐리티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대한민국대표 경호경비전문법인

INTER ESCORTS BODYGUARD

경호뉴스

주요활동사진

활동사진 동영상

활동사진 동영상

활동사진 동영상

활동사진 동영상

활동사진 동영상

공지사항

경호뉴스

회사소식

질문게시판

채용정보

실적

48
백범 비밀경호원 광복후 경찰 2인자로 특채
관리자
2019-04-26
2,433

광복군 출신으로 경무관 지낸 김용

광복 후 백범 김구 선생의 비밀 호위를 맡았던 광복군 출신 김용 경무관(1918∼2001·사진)이 당시 ‘경찰 넘버2’였던 경무관으로 특별 채용됐던 사실이 새로 밝혀졌다. 김구 선생이 명나라 시인 유백서의 7언 율시 ‘황금일임축고대(黃金一任築高臺)’를 붓글씨로 직접 써 김 경무관에게 선물했던 작품도 공개됐다.

25일 경찰청에 따르면 김 경무관은 독립운동 경력을 인정받아 1951년 7월 내무부 산하 치안국 정보수사과장으로 특별 채용됐다. 당시 정보수사과장(경무관)은 경찰 최고위직인 치안국장(이사관) 바로 아래 계급이었다. 김 경무관은 1943년 광복군에 투신했고 1945년 4월 중국에서 철도를 파괴해 일본군의 보급로를 차단하는 등 맹활약했다. 광복 후 임시정부가 있는 상하이에서 교민들 간의 분쟁을 해결해주는 주호판서처 처장을 지냈고 1948년 미군방첩대(CIC) 소속으로 김구 선생의 비밀 경호를 맡았다. 경찰은 김 경무관의 활약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김구 선생이 1949년 4월 선물한 친필 작품 ‘황금일임축고대’의 존재를 알게됐다. 사후 출간한 자서전 ‘나의 길을 찾아’를 읽다가 작품의 존재를 알게 된 경찰은 김 경무관 아들이 자택에 보관하고 있던 작품을 확인했다.
copy tt